제주 사회적 거리두기 5월 31일부터 2단계로 격상

5월 31일부터 6월 13일까지 2주간 시행 … 5인 이상 집합금지 현행 유지

오종철 | 기사입력 2021/05/28 [12:33]
제주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제주도
제주 사회적 거리두기 5월 31일부터 2단계로 격상
5월 31일부터 6월 13일까지 2주간 시행 … 5인 이상 집합금지 현행 유지
기사입력: 2021/05/28 [12: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주특별자치도는 5310시부터 61324시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  이는 5월 초 타시·도를 왕래한 대학운동부 확진자들이 다녀간 노래방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으며, 최근에는 가족 모임이나 결혼 피로연과 같은 공동체 모임 등을 통해 산발적인 집단감염 및 소규모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른 조치이다.

 

❍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12.6(20~26, 88명 발생)발생했으며, 감염병재생산지수는 일주일 만에 0.8(19일 기준)에서 1.4(26일 기준)로 증가했다.

 

제주도는 2단계 격상에 따라 유흥시설 5·홀덤펍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파티룸은 오후 11시부터 오전 5시까지 영업을 제한된다.

 

❍  식당과 카페는 23시부터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 운영만 허용된다.

 

❍  또한 2단계 기간 중 결혼식·장례식장은 41명을 유지하면서 이벤트 당 최대 99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  학원·교습소는 시설 면적 81명 인원 제한 또는 두 칸 띄우기 시설 면적 41명 인원 제한 또는 한 칸 띄우기와 23시 이후 운영 중단 중 하나를 선택해 운영해야 한다.

 

❍  백화점·대형마트는 발열체크 등 증상을 확인해야 하며, 시식·시음·견본품 사용과 이용객 휴식 공간(휴게실·의자 등) 이용은 모두 금지된다.

 

❍  종교시설의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은 좌석 수 20% 이내 인원만 참여해야 하며, 정규예배 등을 제외한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과 식사·숙박은 금지된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그 외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조치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  각종 동호회(동문회동창회·직장회식·친구모임 등과 같이 친목형성을 목적으로 하는 사적 모임과 행사는 금지된다.

 

❍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따라 식당·카페·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에도 5인 이상이 동반 입장할 수 없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오는 613일까지 2주간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한 집중 방역 점검기간으로 다시 지정하고, 거리두기 소관 부서별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2단계 시행에 따른 방역 수칙을 대대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  다중이용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 환기와 소독 음식 섭취 금지 유증상자 출입 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이용 가능 인원 게시 등 기본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사업자는 300만 원 이하, 이용자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감염 우려가 높은 경우 개별 사업장에 대해 집합금지 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  방역수칙 위반 정도가 중대하고 집단감염의 원인을 제공한 경우에는 방역조치 비용, 확진자 치료비 등에 대해 구상권(손해배상 청구권)을 적극 행사할 방침이다.

 

❍  사업자를 포함해 방역수칙 위반자는 생활지원금이나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원, 손실보상금 지원 등 경제적 지원 대상에서 모두 제외된다.

 

원희룡 지사는 28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여행객이나 도외 방문자 발 감염이 주를 이뤘으나, 최근에는 가족이나 지인, 직장 동료 간 지역사회 전파가 곳곳에서 번져가고 있다일일 확진자 수와 의료자원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주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재 1.5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이어 거리두기 격상과 함께 다시 한 번 방역 태세를 정비하면서 긴장의 끈을 조여주시길 바란다면서 외출과 이동을 자제하고 불요불급한 사적 모임은 5인 미만이라 하더라도 앞으로 2주 동안은 최대한 피해줄 것을 당부했다.

 

❍  아울러 도민들의 자발적인 생활방역 실천 없이는 코로나 전파를 끊을 수 없다모두 힘들고 어려운 시기이지만 일상이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제주도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종철 오종철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