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가을에 파종 할 맥류 보급종 종자 신청·접수

[보리] 9품종 1,507톤, [밀] 2품종 106톤, [호밀] 1품종 194톤

김윤이 | 기사입력 2020/07/22 [14:05]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
2020년 가을에 파종 할 맥류 보급종 종자 신청·접수
[보리] 9품종 1,507톤, [밀] 2품종 106톤, [호밀] 1품종 194톤
기사입력: 2020/07/22 [14: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20년 가을에 파종 할 맥류 보급종 종자 신청·접수

- [보리] 9품종 1,507톤, [밀] 2품종 106톤, [호밀] 1품종 194톤 -

 

 

《 주 요 내 용 》

 

 

 

□ 2020년 맥류 정부보급종 종자 1차 신청·접수

신청기간: `20. 7. 21. ~ 8. 27.

공 급 량:(보리) 9품종 1,507톤, (밀) 2품종106톤, (호밀) 1품종194톤

접수기관:시·군 농업기술센터(농업인 상담소)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

공급시기: `20. 9. 11. ~ 10. 12.까지 지역농협을 통해 공급

※ 2차 신청기간: `20. 9. 1. ~ 9. 14.까지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2020년 가을에 파종할 보리·밀·호밀 정부보급종 종자(이하 보급종)를 오는 7월 21일부터 8월 27일까지 신청 받는다.

□ 시·도별 신청기간에는 신청 가능 품종이 다르므로 농가는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확인하여 신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보리·밀은 소독, 미소독 종자를 선택하여 신청 가능하고 호밀은 미소독 종자만 신청이 가능하다.

보리는 최근 보리 생산재고 및 농가수요를 고려하여 9품종 1,507톤을 공급한다.

□ 밀은 국산 밀 자급률 제고와 품질향상을 위해 논 재배에 적합하고 가공 적성이 우수한 백강밀과 새금강밀을 2품종 106톤 올해 신규로 공급한다.

호밀은 수입종자 대체 및 국산 호밀 종자 수요를 고려하여 곡우 1품종 194톤을 공급한다.

다목적 활용이 가능하여 농가 수요 증가 예상으로 전년보다 31톤을 확대 공급한다.

<보리>

용도별로는 겉보리 3품종(올보리, 큰알보리1호, 혜양겉보리) 233톤, 쌀보리5품종(재안찰쌀보리, 새찰쌀보리, 흰찰쌀보리, 누리찰쌀보리, 새쌀보리) 1,109톤, 청보리 1품종(영양보리) 165톤을 공급한다.

공급가격(20kg/1포)은 겉/청보리 소독 21,430원, 미소독 20,180원, 쌀보리 소독 23,890원, 미소독 22,640원이다.

<밀>

품종별로 백강 8톤, 새금강 98톤이며, 품종 구분 없이 공급가격(20kg/1포)은 소독 27,170원, 미소독 25,970원이다.

* 당초 공급계획에 포함한 금강밀과 조경밀은 농식품부의 ‘국산 밀 생산단지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시범사업 대상업체로 전량 우선공급함에 따라 일반공급에 포함하지 않을 계획이다.

<호밀>

품종은 곡우 1품종 194톤이며, 소독 종자가 없고 미소독 종자 공급가격(20kg/1포)은 41,730원이다.

호밀은 현재까지 종자 소독약제가 등록되어 있지 않아 전량 미소독 종자로 공급한다.

〈 지원별 공급계획량 〉

구분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경기

1,807

30

37

213

575

613

106

146

87

겉보리

233

9

18

30

69

-

44

63

-

쌀보리

1,109

9

-

104

377

472

30

43

74

청보리

165

6

11

50

68

-

15

15

-

106

-

-

14

11

73

-

8

-

호밀

194

6

8

15

50

68

17

17

13

 

보급종 종자 신청·공급에 대한 문의는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 또는 국립종자원(054-912-0187, www.seed.go.kr)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보급종 품종 안내서가 비치되어 있으니, 품종을 선택할 때 참고할 수 있다.

 

 

김윤이 김윤이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
행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