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경남3‧15’함께 손 잡고 4‧3 전국화 도모한다

제주4‧3-경남3‧15 교류 연수…제주‧경남 교원 유적지 답사 및 수업사례 공유

성찬혁 | 기사입력 2021/12/07 [14:30]
제주소식 > 교육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교육청
‘제주4‧3-경남3‧15’함께 손 잡고 4‧3 전국화 도모한다
제주4‧3-경남3‧15 교류 연수…제주‧경남 교원 유적지 답사 및 수업사례 공유
기사입력: 2021/12/07 [14: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함께 지난 2019년부터

   실시한 <제주4‧3-경남3‧15 교류 연수>를 올해에도 진행하며 4‧3 전국화를 도모한다.

 

양 교육청은 지난 2018년 <테마형 수학여행 등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근거로

   상호 교류 연수를 이어가며 통합적 평화‧인권교육을 안착하고 4‧3을 전국화하고 있다.

 

이번 연수에서 제주와 경남 교원들은 서로의 지역을 방문하며 유적지 답사 및 수업사례 발표‧공유

   등을 진행한다. 
    ❍ 제주 교원 25명은 12월 2일(목)부터 12월 3일(금)까지‘경남 3‧15에서 배우는 민주주의 역사 탐방

       연수’에 참여해 경상남도 창원 3‧15의거 현장, 밀양 독립운동 사적지, 김해 봉하 마을을 답사할

       예정이다. 

 

 

 

 


    ❍ 경남 교원 25명은‘제주 4‧3에서 배우는 민주주의 역사 탐방 연수’에 참여해 12월 16일(목)부터 12월

      17일(금)까지 제주4‧3평화공원, 북촌지역유적지, 섯알오름 학살터, 백조일손지묘, 동광 무등이왓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은“지난해 코로나19로 연수를 진행하지 못해 교원들이 무척 아쉬워했다.

   올해 연수를 재개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더 많이 만나고 교류하면서 제주와 경남의 역사를 전국의

   평화‧인권‧상생의 교훈으로 확산하겠다”고 전했다.

 

성찬혁 성찬혁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