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 ‘총력 대응’

9차 방제계획 수립…내년 9월까지 지역별 맞춤형 방제 추진

성찬혁 | 기사입력 2021/10/13 [11:39]
제주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제주도
제주도,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 ‘총력 대응’
9차 방제계획 수립…내년 9월까지 지역별 맞춤형 방제 추진
기사입력: 2021/10/13 [11: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제주특별자치도는 소나무재선충병 9차 방제 총력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저지를 위한 방제작업을 지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 소나무재선충병 9차 방제 : 2021년 10월∼2022년 9월

 

❍ 특히, 지역별 맞춤형 방제를 위해 드론 및 항공·지상예찰을 통해 정확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실태조사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략을 수립했다.

 

❍ 이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대책 강화로 안전한 사업장 운영 △선택과 집중 방제 실시 △방제품질 향상을 위한 감시·감독 체계 강화 △예찰·방제의 스마트화 △지역주민 소득 연계 및 고사목 자원 재활용 극대화할 계획이다.

 

 

 

 

 

❍ 방제 대상목은 약 4만 3,000그루로 예상하고 있으며, △예방 나무주사 1,000ha △항공방제 800ha △지상방제 200ha를 실시할 계획이다.

 

❍ 제주도는 산림청과의 절충 등을 통해 소요예산 69억원을 확보했다.

 

■ 문경삼 도 환경보전국장은 “8차에 거쳐 시행된 방제 계획을 통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약 22% 감소한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앞으로도 소중한 소나무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찬혁 성찬혁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