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자연사박물관, 자연사 체험 프로그램 ‘하늘과 땅이다’ 운영

어린이집 원생 대상 자연 상태계 현장학습 및 생태미술 체험

김윤이 | 기사입력 2024/04/16 [16:34]
제주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자연사 체험 프로그램 ‘하늘과 땅이다’ 운영
어린이집 원생 대상 자연 상태계 현장학습 및 생태미술 체험
기사입력: 2024/04/16 [16: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박찬식)은 2024년 자연사 체험 프로그램으로 ‘하늘과 땅이다’를 운영한다.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지난해부터 박물관 프로그램에 기존 초등학생과 청소년, 성인 외에 6세 이하 어린이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늘과 땅이다’ 체험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하늘과 땅이다’ 프로그램은 박물관과 신산공원에서 자연 생태계 현장학습과 관련 생태 미술을 체험하는 등 참여 어린이가 자연을 마주하면서 즐겁게 놀 수 있도록 진행되며, 2020년 이후 출생(연 나이 4~6세)한 어린이집(유치원 포함) 원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프로그램 접수는 17일(수) 오전 10시부터 민속자연사박물관 누리집(www.jeju.go.kr/museum) ‘교육/행사’에서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1회당 10~15명의 어린이가 함께할 수 있다.

 

❏박찬식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자연 속에서 친구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드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롭고 다양한 사회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박물관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윤이 김윤이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